현장법사: 반야심경 ━ 불교의 가르침을 가장 압축적으로 담고 있는 260자 경전


반야심경 - 10점
현장법사 원역, 지뿌 지음, 김진무 옮김/일빛


「법계원류도」와 관음존상권 해설

편자의 서 : 마음의 병을 치유하는 좋은 약

<반야심경>의 구성에 대한 분석도


제1장 <반야심경>의 유래와 요지

제2장 <반야심경>과 관계된 일련의 문제

제3장 <반야심경>의 이해를 위한 전제 조건

제4장 <반야심경>의 경문 해설

제5장 불교의 기본적 용어와 개념의 해설





摩訶般若波羅蜜多心經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觀自在菩薩 行深般若波羅蜜多時 照見 五蘊皆空 度一切苦厄

관자재보살 행심반야바라밀다시 조견 오온개공 도일체고액

관자재보살이 마음으로 반야바라밀다를 행할 때, 오온이 공한 것을 비추어 보고 온갖 고통을 건너느니라.


舍利子 色不異空 空不異色 色卽是空 空卽是色 受想行識 亦復如是

사리자 색불이공 공불이색 색즉시공 공즉시색 수상행식 역부여시

사리자여! 색이 공과 다르지 않고, 공이 색과 다르지 않으며, 색이 곧 공이고 공이 곧 색이니, 수 상 행 식도 그러하니라.


舍利子 是諸法空相 不生不滅 不垢不淨 不增不減

사리자 시제법공상 불생불멸 불구부정 부증불감

사리자여! 모든 법은 공하여 나지도 멸하지도 않으며, 더럽지도 깨끗하지도 않으며, 늘지도 줄지도 않느니라.


是故 空中無色 無受想行識

시고 공중무색 무수상행식

그러므로 공 가운데는 색이 없고 수 상 행 식도 없으며,



無眼耳鼻舌身意 無色聲香味觸法 無眼界 乃至 無意識界

무안이비설신의 무색성향미촉법 무안계 내지 무의식계

안 이 비 설 신 의도 없고, 색 성 향 미 촉 법도 없으며, 눈의 경계도 의식의 경계까지도 없고,


無無明 亦無無明盡 乃至 無老死 亦無老死盡

무무명 역무무명진 내지 무노사 역무노사진

무명도 무명이 다함까지도 없으며, 늙고 죽음도 늙고 죽음이 다함까지도 없고,


無苦集滅道 無智亦無得

무고집멸도 무지역무득

고 집 멸 도도 없으며, 지혜도 얻음도 없느니라.


以無所得故 菩提薩埵 依般若波羅蜜多故

이무소득고 보리살타 의반야바라밀다고

얻을 것이 없는 까닭에 보리살타는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心無挂礙 無挂礙故 無有恐怖 遠離顚倒夢想 究竟涅槃

심무괘애 무괘애고 무유공포 원리전도몽상 구경열반 

마음에 걸림이 없고 걸림이 없으므로 두려움이 없어서, 뒤바뀐 헛된 생각을 멀리 떠나 완전한 열반에 들어가며,


三世諸佛 依般若波羅蜜多故 得阿耨多羅三藐三菩提

삼세제불 의반야바라밀다고 득아뇩다라삼먁삼보리

삼세의 모든 부처님도 반야바라밀다에 의지하므로 최상의 깨달음을 얻느니라.


故知 般若波羅蜜多 是大神呪 是大明呪 是無上呪 是無等等呪 

고지 반야바라밀다 시대신주 시대명주 시무상주 시무등등주 

반야바라밀다는 가장 신비하고 밝은 주문이며 위없는 주문이며 무엇과도 견줄 수 없는 주문이니, 


能除 一切苦 眞實不虛

능제 일체고 진실불허

온갖 괴로움을 없애고 진실하여 허망하지 않음을 알지니라.


故說 般若波羅蜜多呪 卽說呪曰

고설 반야바라밀다주 즉설주왈

이제 반야바라밀다주를 말하리라.


揭諦揭諦 波羅揭諦 波羅僧揭諦 菩提娑婆訶

아제아제 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사바하(3번)






24 『반야심경』의 완전한 명칭은 『반야바라밀다심경』이지만 일반적으로는 이를 줄여서 『반야심경』 혹은 『심경』이라고 부른다. 이 경전의 양이 짧다고는 하지만 불교사에 있어서 차지하고 있는 비중은 결코 가볍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반야심경』의 모태라고 할 수 있는 『대반야경』은 공성(空性)을 그 요체로 하고 있다. 공성의 도리를 명백히 이해하고 일체의 번뇌와 마장(魔障: 마 혹은 헤살)을 철저히 타파하는 것이 소승에서 설명하는 열반, 즉 성문(聲聞)과 독각(蜀脚)의 보리과위(菩提果位)를 얻는 것이라면 이에 더하여 각종 마장을 철저히 타파하고 각종 복덕을 원만히 갖추는 것이 대승에서 설명하는 열반, 즉 무상보리(無上菩提)의 과위를 얻는 것이다. 소승불교는 물론 대승불교 역시 공성에 대한 철저한 이해를 그 바탕으로 하고 있다. 『반야심경』은 비록 그 문자의 수는 단지 260자에 불과하지만 『대반야경』의 공성에 대한 정화가 모두 함축되어 있기 때문에 ' 『대반야경』의 심수(心植)'라고까지 말하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반야심경』은 불교의 핵심적인 개념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오온, 육근, 육촉, 십이처, 십팔계, 십아인연, 사제, 육도, 구경열반아뇩다라삼막삼보리 등의 개념이 그러하다.


45 『반야심경』은 반야 계통의 '제법성공(諸法性空: 모든 법은 그 자성 自性, 즉 '스스로 존재할 수 있은 성품'이 비어 있음)' 의 기본적 사상을 잘 반영하고 있다. 이 경전은 오온, 육근, 육경, 육식 십이인연, 사제 등의 각종 교법을 부정하면서 인공(人空: 인간의 육체와 모든 정신적 활동도 공함)과 법공(法空: 일체의 사물과 현상이 공함)을 논증하고 있다. 


80 부처님의 설법은 중생을 해탈로 인도하기 위한 것이지만 중생의 근기에는 차이가 있다. 이 때문에 부처님께서는 중생의 근기에 맞추어 각종의 설법을 하였다. 천도(天道)와 인도(人道)의 중생을 위하여 오계(五戒)와 십선법(十善法), 성문(聲聞)을 위하여 사제법(四諦法), 연각(緣覺)을 위해서 십이연기(十二緣起), 보살을 위해서는 육바라밀(六波羅蜜)울 말씀하셨다.


130 '반야(般若)'는 범어 Prajna의 음역으로 ‘지혜'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바라밀다(波羅密多)’는 범어 Paramita의 음역이며 혹은 바라밀로 음역되기도 한다. '건너다' 혹은 '피안에 도달하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결국 반야바라밀다는 지혜를 통하여 피안에 도달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반야심경』은 반야사상의 핵심적 경전으로 '심(心)'에 해당하는 범어는 hrdaya 이며, 핵심 혹은 정화를 의미한다. 이 경전이 반야사상의 요체를 대표하는 경전으로 오온, 삼과, 사제, 십이인연 등이 모두 공성(空性)이라는 불교의 핵심적 이치를 간단하고 정밀하게 기술하고 있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또한 궁극적으로 무소득(無所得: 혹은  불가득不可得)에 귀일시킴으로써 반야를 일체고액에서 벗어나 궁극적 열반과 중득보리의 경지에 도달하는 중요한 관건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이 경전을 약칭하여 『반야심경』 혹은 『심경』 이라고 하는 것이다.


134 반야는 단순한 분석이나 판단, 창조, 사고 등의 능력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며 또한 일반인이 이해하고 있는 총명한 재지를 뜻하는 것도 아니다. 그것은 일종의 초월적 각도에서 사물이나 상황을 통찰하는 지혜이며, 일체 현상의 진실한 실상을 깨달은 지적 경지를 가리킨다. 이러한 포괄적인 의미에 적합한 한자를 찾을 수 없기 때문에 대부분의 불경 번역에 있어서는 범어의 음역인 반야를 직접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이러한 종류의 지혜와 일반적인 의미의 지혜를 구별하기 위해서 불경에서는 번야를 진리에 도달하는 묘지혜(妙智慧)라고 부르고 있다. 묘(妙)자를 통하여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지혜와 개념적으로 구별하고 있는 것이다.


142 『반야심경』의 입문 단계에 있을 때에는 다만 진심을 담아 꾸준히 『반야심경』을 염송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러한 염송을 통하여 『반야심경』의 이치를 어느 정도 깨달은 단계에 이르게 도면 관련된 책을 찾아보거나 고승대덕들의 뛰어난 평론을 보는 것이 효과적이겠지만 초보자의 입장이라면 무엇보다도 『반야심경』을 꾸준히 반복해서 염송하는 일이 가장 선행되어야 할 일이다.


172 '관'은 단순한 관찰이 아니라 마음의 깨달음이다. 청정한 마음으로 스스로의 마음을 비추어 보는 것이며, 스스로의 어리석음을 명백하게 이해하는 것이며, 자심을 통하여 진공(眞空)을 깨닫는 것이다. 또한 ‘자재(自在)’는 일반적인 의미의 자유자재나 도가에서 말하는 소요자재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불교에서는 자신의 본심이 여여부동하여 어떠한 법에도 얽매이지 않으며, 어떠한 상(相)에도 집착하지 않으며, 그 어떤 것에도 머무는 바 없는 자성본공의 경지를 자재라고 한다. 마음에 헛된 생각이 일어 미혹되면 망념이 되지만 자성은 본래 청정하며 오는 것도 없고 가는 것도 없는 것이 바로 자재이다. '보살'은 범어로서 '보'는 깨달음을, '살'은 성을 뜻한다. 사람은 누구나 깨달음의 본성을 구비하고 있다. 이러한 의미에 있어서 사람(人)이 바로 보살이 되는 것이다.


193 색은 형색(形色) 혹은 색신(色身)으로 형상과 질량을 가지고 있는 물질을 의미한다. 간단히 말하면 일체의 물질의 형태를 가리킨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하여 ‘공은 허공(虛空)혹은 진공(眞空)을 가리킨다. 여기서의 ‘공’은 색이 없는 상태나 혹은 색이 멸한 상태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또한 세간의 일체 사물이 소멸하여 아무 것도 남지 않는 상태를 말하는 것도 아니다. '공'은 존재하지 않는 그 무엇 혹은 허무를 가리키는 것이 결코 아니다. '공’ 역시 하나의 실상이며 확실한 실체 혹은 본체를 가지고 있다. 공은 절대적 상대성이다. 상대성이야말로 세계의 본질이며 일체 사물의 근거라고 할 수 있다. 세간의 모든 사물은 모두 상대성을 가지고 있다. 이것은 일체의 사물은 상대성에 의존하여 존재하는 것이며 서로를 떠나서는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측면에서 볼 때 절대적 상대성을 가진 ‘공'올 떠난다면 사물은 허무한 것이 되어버리며 그 신체적 근거가 사라져 버린다.


289 불교에서는 끊임없이 주문을 염송하게 되면 이 주문의 훈습을 받아 부지불식간에 교화를 받는다고 보고 있다. 이러한 주문 속에는 부처님이 중생에 대한 자비심을 품고 말씀하신 각종의 현밀법이 스며있어 부처님의 이러한 법의 훈습이 일체 중생들에게 미친다는 설명이다. 즉 중생들이 이러한 주문을 염송하게 되면 부처님과 같은 경지의 정각을 얻기를 염원하게 되며 은연 중에 초범입성을 이룬다.


310 『반야심경』의 전체적인 요지가 이 네 구의 주문에 완전히 포괄되어 있다. 이 네 구의 주문을 염송하는 효력이 경문 전체를 읽는 것과 동등한 것이다. 밀주는 해석할 수 없지만 교의(敎義)에 비추어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다.

아제는 가자라는 의미를, 바라는 피안에 도달한다는 의미를, 승은 무리의 의미를, 모지는 깨달음의 의미를, 사바하는 신속한 성취를 의미한다. 이것을 종합하면 이렇다.


아제아제(揭諦揭諦) — 가자, 가자.

바랴가제(波羅揭諦) — 피안으로가자.

바라송가제(波羅僧揭諦) — 대중이 함께 피안으로 가자.

모지사바하(菩提娑婆訶) — 신속히 보리를 성취하자.


신속의 의미는 대단히 빠르다는 것이며 아주 빠르게 최후의 열반의 경지를 성취하자는 것이다. '모지사바하'의 주문에 힘입어 수행자는 신속히 피안에 도달할 수 있으며 반야사상의 최종목적을 완성하고 인생의 이상적 경지에 도달할 수 있다.


365 대승불교의 전통적인 설법을 대승법이라고 한다.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대승의 근기를 가진 사람들을 위하여 말씀하신 법문으로 석가모니 부처님의 멸도 후 수백 년간 대은소창(大隱小彰: 큰 사람 혹은 큰 법은 숨고 작은 법 혹은 작은 사람이 빛남)의 시기가 지속되면서 소승불교만이 흥성하다가 시대적 상황과 제반 여건의 변화에 따라 여러 종파가 일어나게 되었다. 남방으로 전해진 상좌부(上座部) 불교에서는 일반적으로 대승이 부처님 말씀이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고 있지만, 학술계에서는 대승불교내지 부파불교는 이러한 시기의 발전적 산물이라고 보고 있다. 대승은 육도만행 등의 수행을 통하여 일체 중생을 교화하고 제도하여 불과를 함께 얻고 장엄한 불토를 이루자는 주장을 제창하였다. 그 서원, 행위, 결과의 측면에서 개인의 해탈을 강조하는 소승의 주장보다 확대되었기 때문에 대승이라고 하는 것이다.


373 불교에 있어서 보살의 의미는 일반 백성들 사이에서 말하는 관념과는 차이가 있다. 불교에서 말하는 보살은 불교의 신도나 수행자로서 자신의 해탈과 타인의 제도를 서원하는 사람을 가리킨다. 그러므로 민간에서 흙이나 나무로 빚어서 모시는 토지신이나 성황당의 귀신 형상의 신들은 결코 불교에서 말하는 보살이 될 수 없다. 보살은 중생이 성불을 위하여 반드시 거쳐야 하는 길이다. 중생이 성불을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먼저 큰 서원을 발원해야 하며 가장 중요한 네 가지의 서원을 사홍서원이라고 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