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본 〈노자〉 | 갑본(甲本) | 제11장 무언가가 있었는데 하나로 이루어져 있었다

초간본 <노자>의 교정문(校定文)과 음독, 한글번역을 정리한다. 주해와 상세한 해설은 책을 참조해야 한다.

제11장 무언가가 있었는데 하나로 이루어져 있었다

통행본 25장, 백서본 98장

노자와 <노자>, 그리고 초간본 <노자>에 대하여알라딘 도서정보


有狀䖵成 / 유상곤성

무언가가 있었는데 하나로 이루어져 있었다.


先天地生 / 선천지생

천지에 앞서서 생겨났다.


寂穆獨立不改 / 적모독립불개

〔들어도 들리지 않고 보아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고요하고 깊으며, 비길 것 없이 홀로 있으며, 바뀌지 않는다.


可以爲天下母 / 가이위천하모

천하(만물)의 어미라 할 만하다.


未知其名 / 미지기명

아직 그 본래의 이름을 모른다.


字之曰道 / 자지왈도

이를 별명을 붙여서 '도'라고한다.


吾强爲之名曰大 / 오강위지명왈대

나는 억지로 거기에 이름을 붙여서 '대(=극대)'라고 한다.


大曰逝 / 대왈서

극대해지면 가고 (=운동이 생겨나고)


浙曰遠 / 서왈원

가면 멀어지며 (=운동이 구체화, 개별화되며)


遠曰反 / 원왈반

멀어지면 다시 되돌아온다.


天大 /천대

하늘도 크고


地大 /지대

땅도 크고


道大 /도대

도도 크며


王亦大 / 왕역대

왕 또한 크다.


國中有四大焉 / 국중유사대언

나라 가운데 네가지 큰 것이 있으니


王處一焉 /왕처일언

왕은 그 가운데 하나로 있는 것이다.


人法地 /인법지

사람은 땅을 본받았으며


地法天 / 지법천

땅은 하늘을 본받았으며


天法道 / 천법도

하늘은 도를 본받았으며


道法自然 /도법자연

도는 자연을 본받은 것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