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본 〈노자〉 | 갑본(甲本) | 제10장 도는 언제나 이름이 없다

초간본 <노자>의 교정문(校定文)과 음독, 한글번역을 정리한다. 주해와 상세한 해설은 책을 참조해야 한다.

제10장 도는 언제나 이름이 없다

통행본 32장, 백서본 105장, 107장

노자와 <노자>, 그리고 초간본 <노자>에 대하여알라딘 도서정보


道恒無名 / 도항무명

도는 언제나 이름이 없다.


撲雖細 / 박수세

소박(=손대지 않은 통나무)은 비록 작다고 하나


天地弗敢臣 / 천지불감신

천지도 감히 부릴 수 없다.


侯王如能守之 / 후왕여능수지

제후와 왕들이 만일 그것(도와 소박)을 지킬 수 있을 것 같으면


萬物將自賓 / 만물장자빈

천하 만민들이 저절로 복종할것이며,


天地相會也 / 천지상회야

하늘과 땅도 서로 모여서


以輸甘露 / 이수감로

감로를내린다.


民莫之命 / 민막지명

〔후왕은〕 백성들에게 명령함이 없다.


而自均焉 / 이자균언

그런데도 스스로 해서 다스려진다.


始制有名 / 시제유명

처음으로 마름질을 하고서야 이름이 있게 된다.


名亦旣有 / 명역기유

이름이 있고 나서는


夫亦將知止 / 부역장지지

대저 〔멈출 데에〕 멈출 줄을 알아야 한다.


知止所以不始 / 지지소이불태

멈출 데를알〔고 멈추〕기에 위험하지 않다.


讐道之在天下也 / 비도지재천하야

도가 천하에 있음을 비유하면,


猶小谷之與江海 / 유소곡지여강해

마치 작은 계곡과 강해의 관계와 같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