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본 〈노자〉 | 갑본(甲本) | 제15장 아는 자는 말하지 않고

초간본 <노자>의 교정문(校定文)과 음독, 한글번역을 정리한다. 주해와 상세한 해설은 책을 참조해야 한다.

제15장 아는 자는 말하지 않고

통행본 56장, 백서본 28장

노자와 <노자>, 그리고 초간본 <노자>에 대하여알라딘 도서정보


知之者弗言 / 지지자불언

아는 자는 말하지 않고,


言之者弗知 / 언지자부지

말하는 자는 알지 못한다.


閟其穴, 塞其門 / 비기혈, 색기문

그(=아는 자의 감각 인식의) 구멍을 막고, 그 문을 닫으며


和其光, 通其塵 / 화기광, 통기진

그 빛을 〔주위와〕 조화롭게 하고 그(=만물의) 티끌과 통하며


桂其說, 解其粉 / 좌기예, 해기분

날카로움을 꺾고, 어지러움을 풀어준다.


是謂玄同 / 시위현동

이것을 '현묘하게 하나가 됨' 이라고한다.


故不可得而親, 亦不可得而疏 / 고불가득이친, 역불가독이소

그러므로 〔어느 누구도〕 가까이할 수도 없고, 또한 멀리할 수도 없으며,


不可得而利, 亦不可得而害 / 불가득이리, 역불가득이해

이롭다 할 수도 없고 해롭다 할 수도 없으며,


不可得而貴, 亦可不可得而賤 / 불가득이귀, 역가불가득이천

귀하다 할 수도, 천하다 할 수도 없다.


故爲天下貴 / 고위천하귀

그러므로 천하의 귀함이 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