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과 세계 | 010 칸트, 순수이성비판의 의의


2018년 5월 28일부터 KBS 라디오 강유원의 책과 세계에서 진행되는 선생님의 라디오 방송을 듣고 정리한다.


팟캐스트 주소: http://www.podbbang.com/ch/16843


20180608-010 칸트, 순수이성비판의 의의

칸트가 쓴 책은 <<순수이성비판>>이 널리 알려져 있다. 흔히 ‘3비판서’라고 하는게 있는데 <<순수 이성 비판>>, <<실천이성 비판>>, <<판단력 비판>>이 그것이다.

칸트는 <<순수 이성 비판>>에서 우리가 ‘안다’고 말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정리한다. 그에 따르면 우리가 무엇을 안다고 말하려면, 그 무엇을 보거나 듣거나, 즉 그 무엇에 대한 감각이 있어야만 한다. 간단히 말해서 우리가 실제로 겪어보지 못한 것들은 안다고 말할 수 없다는 것.

칸트가 살았던 시대에서 이 기준을 가지고 판단을 해보면, 그때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것이 무너지는 것을 알 수 있다. 그것은 바로 신의 존재이다. 칸트 이후부터 철학은 신에 대해 함부로 말할 수 없게 되었다. 더 나아가 감각적으로 확인할 수 없는 것을 진리라고 말할 수도 없게 되었다. ‘사실=진리’라는 공식이 세워진 것이다.





철학을 전공한 사람이 아니어도 철학사에서 널리 알려진 철학자 이름 하나 둘쯤을 알고 있을 것이다. 플라톤이라든가 아리스토텔레스라든가 칸트 이런 사람말이다. 사실 이런 사람들의 이름은 고등학교 윤리교과서에도 나온다. 이들이 쓴 책도 있다. 이를테면 칸트가 쓴 책은 《순수이성비판》이 널리 알려져 있다. 흔히 3비판서라고 하는게 있는데 《순수 이성 비판》, 《실천이성 비판》, 《판단력 비판》이 그것이다. 이 책들이 어떤 내용을 가지고 있는지는 기회가 되면 천천히 말해보려고 한다. 그런데 오늘은 《순수 이성 비판》이 무엇을 말하고 있는지 간단히 말해보려고 한다. 칸트는 이 책에서 무엇을 우리가‘안다고 말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정리한다. 칸트에 따르면 우리가 무엇을 안다고 말하려면, 그 무엇을 보거나 듣거나, 그 무엇에 대한 감각/데이터가 있어야만 한다고 말한다. 간단히 말해서 우리가 실제로 겪어보지 못한 것들은 안다고 말할 수 없다는 것. 사실 오늘날에는 너무나 당연한 말이어서 고작 이런 내용을 가진 책이 철학의 역사에서 그렇게나 중요한 것인가 하는 의문이 들 정도이다. 더 나아가서 철학이라는 학문이 별거 아닌 것 가지고 잘난 척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할 것이다. 


그런데 칸트가 살았던 시대에서 이 기준을 가지고 판단을 해보면 그때 사람들이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것이 무너지는 것을 알 수 있다. 그것은 바로 신의 존재이다. 사람들은 신을 본 적이 없다. 그런데도 신이 있다고 여겨왔다. 다시말해서 신에 대해서 안다고 했던 것이다. 칸트의 《순수 이성 비판》은 바로 이 신념을 무너뜨렸다. 그래서 칸트 이후부터는 서양의 철학자들은 신에 대해 함부로 말할 수 없게 되었다. 더 나아가 감각적으로 확인할 수 없는 것을 진리라고 말할 수도 없게 되었다. 사실, 즉 우리가 감각 경험을 통해서 알게 된 것이 진리이다 라는 공식이 세워진 것이다. 물론 우리는 오늘날에도 진리라는 말을 아주 다양한 의미로 사용한다. 그러나 적어도 칸트의 비판 철학의 관점에서는 그런 여러 가지 종류의 진리란 성립하지 않는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