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과 세계 | 111 호메로스, 오뒷세이아


2018년 5월 28일부터 KBS 라디오 강유원의 책과 세계에서 진행되는 선생님의 라디오 방송을 듣고 정리한다.


팟캐스트 주소: http://www.podbbang.com/ch/16843


20181029-111 호메로스, 오뒷세이아

헬레네는 약을 집어넣고 술을 따르게 한 다음 / 다시 남편에게 이런 말로 대답했다. / “제우스께서 양육하신 아트레우스의 아들 메넬라오스여, / 그리고 그대들 훌륭한 분들의 아드님들이여! 신께서는 / 오늘은 이 사람에게 내일은 저 사람에게 행복과 불행을 주시지요, / 제우스 말예요. 그분께서는 전지전능하시니까요. 그러니 그대들은 / 지금 홀에 앉아 음식을 드시며 환담을 나누도록 하세요. / 나도 거기에 맞는 이야기를 할까 해요… 그때 다른 트로이아 여인들은 소리 높여 울었으나 나는 마음이 / 흐뭇했어요. 내 마음은 벌써 오래전부터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기로 / 돌아섰고, 그때는 나도 이미 아프로디테가 나로 하여금 내 딸과 / 내 신방(新房)과, 지혜와 생김새에서 누구 못지 않은 내 남편을 / 버리게 하고 내 사랑하는 고향 땅에서 그리로 인도할 때 / 내게 씌웠던 그 미망迷妄을 한탄하고 있었으니까요.” / 금발의 메넬라오스가 그녀에게 이런 말로 대답했다. / “여보, 당신이 한 말은 모두 도리에 맞는 말이오.”(4권, 233-266)






호메로스의 서사시에 따르면 트로이아 전쟁은 라케다이몬 왕 메넬라오스의 아내 헬레네를 트로이의 왕자 파리스가 납치하였기 때문에 벌어졌다. 오랜 전쟁 끝에 메넬라오스는 자신의 아내를 데리고 돌아왔다. <오뒷세이아>는 그 두 사람이 자기네 집에 사람들을 초대한 자리에서 주고받은 말들이 들어있다. 한번 읽어보겠다.


헬레네는 약을 집어넣고 술을 따르게 한 다음 

다시 남편에게 이런 말로 대답했다. 

“제우스께서 양육하신 아트레우스의 아들 메넬라오스여, 

그리고 그대들 훌륭한 분들의 아드님들이여! 신께서는 

오늘은 이 사람에게 내일은 저 사람에게 행복과 불행을 주시지요, 

제우스 말예요. 그분께서는 전지전능하시니까요. 그러니 그대들은 

지금 홀에 앉아 음식을 드시며 환담을 나누도록 하세요. 

나도 거기에 맞는 이야기를 할까 해요… 그때 다른 트로이아 여인들은 소리 높여 울었으나 나는 마음이 

흐뭇했어요. 내 마음은 벌써 오래전부터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기로 

돌아섰고, 그때는 나도 이미 아프로디테가 나로 하여금 내 딸과 

내 신방(新房)과, 지혜와 생김새에서 누구 못지 않은 내 남편을 

버리게 하고 내 사랑하는 고향 땅에서 그리로 인도할 때 

내게 씌웠던 그 미망迷妄을 한탄하고 있었으니까요.” 

금발의 메넬라오스가 그녀에게 이런 말로 대답했다. 

“여보, 당신이 한 말은 모두 도리에 맞는 말이오.”


우리는 이 대화를 따라 읽으면서 어리둥절해진다. 자신을 버리고 파리스를 따라 나갔던 헬레네와 다시 함께 사는 메넬라오스가 잘 이해되지도 않을뿐더러 자신의 아내가 하는 말이 모두 도리에 맞는 말이라고 맞장구를 치고 있으니 말이다. 우리는 이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 세상사는 절대적으로 옳고 그른 것은 없다는 것으로 이해해야 하는가. 아니면 신께서 하시는 일이니 인간은 그저 담담히 지켜볼 뿐이라고 해야 하는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