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과 세계 | 098 카를로 치폴라, 시계와 문명


2018년 5월 28일부터 KBS 라디오 강유원의 책과 세계에서 진행되는 선생님의 라디오 방송을 듣고 정리한다.


팟캐스트 주소: http://www.podbbang.com/ch/16843


20181010-098 카를로 치폴라, 시계와 문명

요하네스 케플러는 “우주는 신성한 존재와 유사한 것이 아니라 시계와 비슷하다”고 하였으며, 로버트 보일은 우주가 “거대한 시계태엽장치”라고 하였다. 시계가 과학자들의 생각에 깊숙히 자리잡은 증거이다. 그러한 세계관에 근거하여 만들어진 시계가 중국에서는 호기심의 대상에 그쳤다는 것, 선물용으로만 인기가 있었다는 것.






자명종이라는 말이 있다. 말 그대로 스스로 울리는 종이다. 우리가 흔히 알람시계라 부르는 시계를 예전에는 자명종이라고 하였다. 기계식 시계가 만들어지면서 서양에서는 이 자명종을 개발하였는데 이것이 근대의 동서교류 초창기에 동양에서 아주 인기가 있었다고 한다. <대포, 범선, 제국>을 쓴 카를로 치폴라가 쓴 다른 책으로는 <시계와 문명>이라는 책이 있다. 이 책에서 자명종에 관한 부분을 살펴보겠다. 


서양사람들이 대포를 범선에 실고 동양을 침략하였다 해도 사실 서양의 문물은 그때 당시 동양에 비해 뒤쳐져 있었기 때문에 유럽에서 만든 제품 대부분이 동양사람들의 관심을 끌지 못했다. 유사한 제품이 있었다 해도 동양의 것들과는 경쟁상대가 되지 못하였다. 대표적인 예로 도자기 같은 것이 있다. 지금이야 '로얄'이라는 명칭을 앞에 붙인 서양의 제품들이 비싼 값을 넘나들지만 예전에만 해도 중국의 백자는 서양에서는 귀족들만 사용할 수 있었다. 그런데 이 와중에 서양 제품 중에서도 극소수의 예외가 있었는데 기계식 시계가 그 중의 하나였다. 예수회 신부들이 중국에 올 때 그들은 태엽으로 돌아가며 종을 치는 장치가 안에 들어있는 시계를 선물로 가져왔다. 중국에서 이 자명종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졌지만 그것이 상업적인 거래의 대상이 되지는 못하였고 거의 전적으로 선물용으로 사용되었다고 한다. 


서양에서는 기계식 시계가 삶의 방식을 바꾸었다. 요하네스 케플러는 "우주는 신성한 존재와 유사한 것이 아니라 시계와 비슷하다"고 말하였으며, 로버트 보일이라는 과학자는 "우주가 거대한 시계태엽장치"라고 하였다. 시계가 과학자들의 생각에 깊숙이 자리잡은 증거이다. 그러한 세계관에 근거하여 만들어진 시계가 중국에서는 호기심의 대상에 그쳤다는 것, 그리고 선물용으로만 인기가 있었다는 것, 이것이 꽤나 흥미있는 지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