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과 세계 | 102 홍성욱, 21세기 교양 과학기술과 사회


2018년 5월 28일부터 KBS 라디오 강유원의 책과 세계에서 진행되는 선생님의 라디오 방송을 듣고 정리한다.


팟캐스트 주소: http://www.podbbang.com/ch/16843


20181016-102 홍성욱, 21세기 교양 과학기술과 사회

과학기술사회론(STS; Science, Technology and Society)입문서. 과학 실험이 이루어지는 실험실에 관한 논의, 과학자와 과학 방법론, 과학 지식의 본질에 관한 고찰, 현대 과학의 여러 쟁점들을 골고루 다루고 있어서 우리가 과학에 대해 궁금한 거의 모든 것을 잘 대답해주고 있다.






과학의 연구활동은 과학자들만의 세계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과학자들도 한 국가의 국민이고 시민사회의 일원이다. 그들도 이해관계에 얽매여 있고 치열한 경쟁을 한다. 이 경쟁은 과학의 성과를 둘러싸고 일어나는 것만도 아니다. 이 성과는 복잡하게 얽혀있다. 냉전시대의 과학은 과학이 더 이상 국가권력과 무관한 것이 아님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국가가 과학의 강력한 후원자이기도 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냉전이 끝난 다음에는 민간기업이 과거에 국가가 하던 역할을 상단 부분 이어받았다. 그러니 이제 과학과 기술 그리고 사회의 관계가 어떠한가에 대한 연구가 반드시 필요하게 되었다.


과학기술사회론(STS; Science, Technology and Society)라는 연구분야가 있다. 한국에서도 이 분야에 대한 연구가 많이 진척되어 있다. 이 분야, 낯설게 여겨지는 사람도 있겠지만 한 권으로 읽을만한 좋은 입문서가 있다. 과학기술사회론에 관한 연구를 많이 한 여러 저자가 쓴 책이다. 제목은 <21세기 교양 과학기술과 사회>이다. 이 책은 과학 실험이 이루어지는 실험실에 관해서 다루고 있고, 과학자와 과학 방법론, 그리고 과학 지식의 본질에 관한 고찰, 현대 과학의 여러 쟁점들을 골고루 다루고 있어서 우리가 과학에 대해 궁금한 거의 모든 것을 잘 대답해주고 있다. 흔히 공부를 문과와 이과를 나누고 각 영역에 있는 사람은 다른 영역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해도 부끄러워할 필요가 없었다. 그러나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문과와 이과로 딱 나누어지지 않는다. 교양있는 사람은 문과에서든 이과에서든 각각의 영역에서 기본적인 것을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 다른 영역에서 기본적인 것 또한 알고 있는 사람을 가리킨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