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기 20분 | 중국정치사상사 | 47 묵자의 겸애론과 상동의 정치론


중국정치사상사 선진편 - 하 - 10점
유택화 지음, 장현근 옮김/동과서


Reading_20min_20151130: 중국정치사상사 선진편(下)-47

墨子의 兼愛論(겸애론)과 尙同(상동)의 정치론

학파 개술

– 묵자는 처음 유가에게서 배웠으나 나중에 유가의 반대자가 되었다.

-  “묵자는 유자들의 업을 배웠고, 공자의 술을 받아들였다. 墨子學儒者之業 受孔子之術”(淮南子, 要略)(회남자, 요략)

- 기율이 엄정한 단체를 설립하였다. 묵자 사후 새로운 수령을 ‘거자’(鉅子)라 불렀고 구성원은 ‘묵자’(墨者)라 불렸다. 이들은 묵자가 죽은 뒤 세 파로 나뉘었다. 이 세 파가 ‘墨子’라는 텍스트에 영향을 끼쳤다.

- 1편 ~ 7편: 묵자 사상 개괄 / 尚賢(상현) ~ 非攻(비공)(24편): 묵자의 강의록 / 耕柱, 貴義, 公孟, 魯問, 公輸(경주, 귀의, 공맹, 노문, 공수): 묵자의 언행록



묵자의 사상

- 經 上·下, 經說 上·下, 大取, 小取(경 상·하, 경설 상·하, 대취,소취): 인식론과 논리문제

- 備城門(비성문) ~ 雜守(잡수)(11편): 성벽방어 문제(군사저술)



묵자 후학들의 저술

- 사회적 악의 기원, 정치제도의 성립

- 다툼은 자신만을 사랑[自愛]하고 타인을 사랑하지 않으며, 손해를 입으려는 義에 있다.

- “모두 제 의만을 옳다고 하고, 다른 사람의 의를 잘못이라고 한다. 皆是其義 而非人之義”(墨子, 尚同下)

- 이러한 “一人一義” 상황에서는 인간사회에 “천하가 어지러워져 금수와 같아진다. 天下之亂 若禽獸然”(墨子, 尚同上)

-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동일한 의로 모든 이를 모아야 하며, 구체적으로는 刑政(형정)을 수립하고 政長(정장)을 세워야 한다.

- “천하의 현량이며 성스런 지식인이며 지혜로운 변론인을 선택하여 천자로 삼아 천하의 의를 하나로 만드는 데 종사하도록 한다. 選擇天下賢良聖知辯慧之人 立以為天子 使從事乎一同天下之義”(墨子, 尚同中)



- “형을 잘 사용함으로써 백성을 다스릴 수도 있고, 형을 잘 사용하지 못함으로써 오살이 될 수도 있다. 善用刑者以治民 不善用刑者以為五殺”(墨子, 尚同中)

- 政의 태도에는 ‘운명을 믿는 길’[持命論]과 ‘힘을 믿는 길’[持力論]이 있다.

- 운명결정론은 포악한 사람의 도로서 나쁜 사람과 나쁜 일을 위한 변명일 뿐이다. 악행의 이론적 지침.

- ‘힘을 믿는 길’은 힘과 강경함을 신봉하는 것이다.

- “사람은 [짐승과] 다르다. 힘에 의지해야 살고, 힘에 의지하지 않으면 살지 못한다. 今人與此異者也 賴其力者生 不賴其力者不生”(墨子, 非樂上)

- “열사, 준걸, 대부들의 명성이 사라지지 않고 오늘날까지 전해지는데 천하가 모두 ‘힘때문이라’고 말한다. 列士桀大夫聲聞不廢 流傳至今 而天下皆曰其力也”(墨子, 非命中)

- 성왕도 때로 하늘의 재앙을 만나지만 “그 힘을 다하여 시급한 (생산에 진력하고) 스스로 쓰임새를 절약하기 其力時急而自養儉” 때문에 곤란이 하나하나 극복되어 마침내 위험에서 벗어난다. (墨子, 七患)





중국정치사상사 선진편(下) 47~49는 묵자에 대한 내용으로 2015년 12월 녹음되어 당시 배포가 되었으나 현재 녹음파일을 가지고 있지 않아 위 요약 내용만을 적어놓는다. 이것으로 2014년에 진행된 책읽기20분 「중국정치사상사」 정리를 끝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