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기 20분 | 중국정치사상사 | 49 묵자의 상현론


중국정치사상사 선진편 - 하 - 10점
유택화 지음, 장현근 옮김/동과서


Reading_20min_20151214: 중국정치사상사 선진편(下)-49

墨子의 尚賢說(상현론)

尚賢說

- 전국 초기 사들은 정무에 참여하고자 하였으나 정권은 대귀족들이 장악하고 있었다. 이에 대한 묵자의 비판

- “천척이면 시키고 별다른 이유없이 부귀하고, 얼굴이 곱상하면 시키는 것 親戚則使之 無故富貴 面目佼好則使之”(墨子, 尚賢中)

- 용인의 원칙 “능력있는 사람을 씀으로써 다스려진다. 使能以治之”(墨子, 尚賢中)

- 상현의 대상은 당시의 지식계층인 士

- “현량한 사는 덕행이 두텁고 담론을 잘하며 도술에 박식하다. 이들이야말로 국가의 보배이며 사직의 보좌이다. 賢良之士厚乎德行 辯乎言談 博乎道術者乎 此固國家之珍 而社稷之佐也”(墨子, 尚賢上)

- 賢能(현능)은 위아래를 조화시킬 수 있는 사람, 멸사봉공으로 법을 지키고 직무를 다하는 청백리

- “상현은… 정무의 근본 尚賢者… 而政事之本也”(墨子, 尚賢下)


상현의 三本

- “작위가 높지 않으면 백성들이 존경하지 않는다. 작록이 두텁지 않으면 백성들이 믿지 않는다. 정치명령이 단호하지 않으면 백성들이 두려워하지 않는다. 爵位不高則民不敬也 蓄祿不厚則民不信也 政令不斷則民不畏也”(墨子, 尚賢中)

- “부귀하게 해주고, 존귀하게 해주고, 존경해주고 명예롭게 해준 뒤라야 어진 선비들을 등용할 수 있다. 貴之 敬之 譽之 然后國之善射御之士 將可得而衆也”(墨子, 尚賢上)


節用說(절용설)

- “재화의 생산은 풍성하게, 사용은 절약하라. 其生財密 其用之節也”(墨子, 七患)

- 당시의 역사적 조건에서 통치자가 생산을 파괴한 것은 무도한 사치와 무거운 염출로 인한 것이었다.


非攻說(비공설)

- 攻은 단순히 전쟁을 가리키는 말이 아니라 義나 利에 합치하지 않는 모든 행위를 가리킨다.

- 이와 의와 합치하는 것은 誅(주)이다.

- “지금 능력이 있어서 의라는 이름으로 천하에 우뚝 서고 덕으로 제후들을 구하려는 사람이 있다면, 천하의 복종을 서서 기다려도 될 것이다. 今若有能以義名立於天下 以德求諸侯者 天下之服可立而待也”(墨子, 非攻下)


결어

- 묵자의 기본 주장은 “위아래의 조화 上下調和”(墨子, 節葬下)이다.

- “위에서는 정치를 하고, 아래에서는 (그것으로) 풍속을 삼는다. 上以為政 下以為俗”(墨子, 節葬下)

- “위에서 정치를 바꾸면, 백성을 교화내용을 바꾼다. 上變政而民易教”(墨子, 非命中)





중국정치사상사 선진편(下) 47~49는 묵자에 대한 내용으로 2015년 12월 녹음되어 당시 배포가 되었으나 현재 녹음파일을 가지고 있지 않아 위 요약 내용만을 적어놓는다. 이것으로 2014년에 진행된 책읽기20분 「중국정치사상사」 정리를 끝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